• HOME > SART > Star interview
HOME > SART > Star interview
  • 안무가가 된 계기가 있나요?
  • 저희 때에는 춤을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이 없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가수들의 춤을 따라 하면서 혼자 춤을 익혔습니다. 그 후 고등학교 때 지금의 <스타시스템>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청소와 심부름을 하며 어깨 넘어로 춤꾼들에게 춤을 배웠고, 지금은 제가 <스타시스템>의 단장이 돼서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계기 보다는 어릴 적부터 춤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하게 혼자 배우려고 노력하다 보니 지금 이 자리에 오게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많은 스타들의 안무를 구성하셨는데요! 안무를 구성하는 노하우나 있다면?
  • 안무를 표현하는 스타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합니다. 예를 들어 저는 <트러블메이커>의 안무를 구성했는데요. 현아의 경우 다른 가수들 보다 섹시한 안무를 잘 소화해 내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현아의 강점을 무대에서 보다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안무 시안을 촬영하고 지속적으로 수정해 나가는 과정을 반복합니다.
  • 전임 '김세환'으로서 지도 계획이 있다면?
  • 전임으로서의 계획이라면 지금 제가 지도하고 있는 학생들이 보다 좋은 시스템에서, 체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학생들이 춤을 배워서 가수, 댄서, 지도자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게 될 텐데요. 그때 제가 선배로서 학생들이 보다 실전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서포트 역할을 해줄 수 있는 교강사가 되고 싶습니다.
  • 슬럼프가 오셨을 때는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 춤이 아닌 다른 것을 할 때가 많습니다. 여행을 가거나 댄서가 아닌 관객으로서 공연을 보거나 하면서 무대에서 조금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춤이 다시 추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요. 그때 다시 연습실에서 춤을 추기 시작합니다. 댄서들에게 있어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자신들이 건강한 방법으로 극복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도록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자세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 학생들을 지도하는 과정에서 큰 보람을 느낄 때가 있다면?
  • 학생들이 교육을 받으면서 자신의 꿈을 구체화하는 것을 볼 때입니다. 제가 학생들에게 꿈을 글로 적어오라고 말하면 어렵게 느끼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수업을 통해 학생들이 점차 자신들의 꿈을 구체화 가는 모습을 볼 때면 큰 보람을 느끼게 됩니다. 꿈은 누구나 가질 수 있지만 얼마나 빠르게 이루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학생들이 본교 수업을 통해 자신의 꿈에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면 가장 보람을 느낍니다.

  • Warning: mysql_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Link resource in D:\Web\new_sart\inc\footer.php on line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