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21학년도 모집 관련 배너 2020학년도 신입생 2차 모집 접수 바로가기 2021학년도 예비 고3 우선 접수 접수바로가기

계열소개

계열행사

home > 계열소개>패션예술계열>계열행사

패션디자이너 이성동 겸임 브랜드, ‘얼킨’에 대해 알아보자!

작성자 : admin 2020-01-31 조회 : 277

패션디자이너 이성동 겸임 브랜드, ‘얼킨’에 대해 알아보자! 



 



얼킨 이성동 디자이너는 버려지는 캔버스 그림이 눈에 밟혀 ‘이걸 패션으로 만들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브랜드를 론칭했습니다.  2014년 ‘패션에 예술을 불어넣다’라는 디자이너로 출발하였고, 브랜드명인 '얼킨'은 '얽히고 설키다'라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얼킨은 브랜드 론칭 당시 업사이클링 가방으로 해외에서 먼저 인기를 얻었는데요, 이성동 디자이너는 대학생 혹인 신진 작가들의 버려진 캔버스를 회수해 이를 가방으로 만들어 팔면서 기존에 없던 형태의 잡화 브랜드로 시작했습니다. '세상에 단 하나 뿐인 가방'이라는 의미로 큰 관심을 받았답니다. 그 후, 여성복과 남성복도 운영하면서 '얼킨'을 볼륨 디자이너 브랜드로 키워가고 있습니다. 이성동 디자이너는 “브랜드가 메인이 아니라 신예들을 소개하고 전시 정보와 작품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의미 있는 아트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얼킨 이성동 디자이너는 “상품기획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디자인을 통해 ‘고객의 삶을 풍성하게 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자’다. 초창기부터 컬렉션을 준비할 때 단순히 ‘어디에서 영감을 얻은’ ‘시즌에 어울리는’ 등 추상적인 주제로 옷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 「얼킨」의 패션을 통해 확고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고, 컬렉션마다 결코 가볍지 않은 테마로 고객에게 다가갔다. 이 큰 틀이 지금의 「얼킨」의 정체성을 만들어 준 원동력이다.”라고 패션에 대한 본인의 가치관을 전해습니다. 





특히, 매해 서울패션위크 서울콜렉션에서 얼킨은 다루기 어려운 '명예', '정치' 등을 주제로 콜렉션을 채웠습니다. 이를 통해서 이성동 디자이너의 패션 철학을 알 수 있습니다. 대중과 예술의 간극을 좁히는 데 목표를 둔 이성동 디자이너는 “얼킨이 매개체가 되어 신진 아티스트, 이제 데뷔하는 디자이너와 함께 패션이라는 공통된 요소를 가지고 하나의 문화를 창조하길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답니다.





패션 브랜드 운영 외에도 이성동 디자이너는 '임팩트 투자유치대회' 대상 수상,  '한국패션브랜드대상' 신진디자이너상 수상, '월드스타 디자이너' 선정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고 계십니다.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패션디자인과정 겸임으로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는데요, 학생들의 졸업 패션쇼에서도 지도를 맡아 본인의 서울패션위크을 통해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학생들에게 공유하며 완벽한 졸업 패션쇼를 이끈 적도 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로서 브랜드 운영과 함께 다양한 패션 관련 포럼에서도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성동 겸임! 학생들은 디자이너 경험이 풍부하며,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전문 디자이너 교강사진에게 패션에 대해 누구보다 진지하게 배우고 있답니다.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추천서다운
  • q&a
  • 입시자료신청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