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미지

계열소개

계열행사

home > 계열소개>패션예술계열>계열행사

패션예술계열 얼킨 대표 이성동 수업 현장

작성자 : admin 2021-07-05 조회 : 220



패션예술계열 학생들을 지도하는 얼킨 대표 이성동. 학생들에게 패션 브랜드 런칭에 필요한 프로세스는 물론 패션디자이너, 패션마케터 등 다채로운 직군에 대해서도 알려주시고 계신답니다. 먼저 얼킨 대표 이성동 수업에 앞서 얼킨에 대해 간략하게 알아볼까요?

 

이성동 교강사는 2014년 대학 동기 세 명과 얼킨을 만들었습니다. 친구의 졸업작품 전시회에 갔다가 습작들과 수업시간에 그린 그림들이 버려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버려진 그림들을 본 순간 이 그림들을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생각은 곧 행동으로 이어져 친한 작가들과 교수님들을 통해 버려질 그림들을 받아 상품화할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얼킨은 가방에서 시작해 패션브랜드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제품을 만들어 가면서 생긴 얼킨의 철학도 수업을 통해서 배울 수 있었는데요. 예술과 소비자의 간극을 줄여 보겠다는 것이 지금 얼킨이 가지고 있는 철학이라고 합니다. 사명 얼킨 역시 우리말 얽히고설키다처럼 예술과 소비자가 뒤섞일 만큼 친근해지길 바라는 마음에 만들어졌습니다. “사명의 기준이 명확했어요. 일단은 두 글자여야 하고, ‘재능순환이라는 저희 철학이 담긴 글자여야 했죠. 무엇보다 다른 기업에서 사용하지 않아 인터넷 검색창에 검색했을 때 나오지 않아야 했어요. 그런 면에서 얼킨은 부사 느낌이 나면서 검색어를 걸지 않아도 인터넷에 검색했을 때 저희가 맨 처음에 나올 거 같아 결정했어요.”라고 전했습니다.

 

패션잡지 보그코리아에도 여러 번 실리고, 매년 서울 패션위크에 참석하고 초청받아 뉴욕 패션위크에도 진출했지만, 예술 하는 사람들만 알 뿐 소비자들에게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라고 말했는데요. 제품 생산 과정이 다르기 때문에 가격이 높은 것은 어쩔 수 없고 제품이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든 경우가 많아 비쌀 수밖에 없기에 대중화가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브랜딩을 하고 마케팅을 해서 대중들에게 얼킨이라는 이름이 지속적으로 알려질 수 있을 것인가를 연구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자신의 브랜드를 통해 패션예술계열 학생들에게 다채로운 노하우를 전해주었습니다.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추천서다운
  • q&a
  • 입시자료신청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