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미지

계열소개

계열소개

home > 계열소개>방송영상계열>계열소개

유튜브,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전문성을 갖춰야 살아남는다!

작성자 : admin 2021-09-03 조회 : 436




‘1인 크리에이터가 새로운 직업군으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12월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 장래희망 3위에 유튜버(You Tuber)·BJ(Broadcastion Jockey) 크리에이터가 이름을 올렸다. 2018년 조사에서 5위를 차치해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데 이어 한 해만에 두 계단 더 올라서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한 것이다.

 

이처럼 크리에이터가 어엿한 직업군이자 선망의 대상으로 떠오르면서 유튜버를 꿈꾸는 학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하지만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는 막막하기만 한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낙담하긴 이르다. 직업교육의 중심지인 전문대를 필두로 대학들이 전문 유튜버 양성을 위해 학과를 신설하는 등 두 팔을 걷어 부쳤기 때문이다.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방송영상계열에서는 일찍이 방송 분야의 실무 인재를 양성해왔다. 꾸준하게 졸업생들이 방송국 취업에 대거 성공하며 실전에 강한 취업 전문학교로 인정받았다. 최근 유튜브와 같은 1인 미디어 산업이 활성화 되면서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를 양성하는 커리큘럼을 추가해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방송영상계열 임성규 전임은 최근 유튜브학과라는 전공이 생겼을 만큼 유튜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하지만 이미 레드오션인 유튜브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개성은 물론 전문성이 있어야 한다. 기본적으로 제작의 기초부터 실무까지 아우를 수 있도록 기획, 연출, 촬영, 조명, 편집, 자막, 음향, CG 등 다양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방송영상계열 커리큘럼은 유튜브플랫폼의 이해부터 영상 콘텐츠 제작에 필수적인 저작권 이해, 편집, 레코딩, 카피라이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의 경우 방송 동아리를 운영해 전문가용 1인 미디어 실습실을 활용하고, 방송 운영 경험을 쌓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를 통해 졸업생들은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MCN(Multi Channel Network) 등의 분야로 활발히 진출 중이다.

 

졸업생 우수 취업 사례 인터뷰는 아래 관련 콘텐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콘텐츠 : 방송국 취업 대거 성공! 졸업생 한 줄 인터뷰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추천서다운
  • q&a
  • 입시자료신청
  • top